외교부는 15일 미국이 우리 정부의 선(先)종전선언 제안을 단칼에 거절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며 부인했다.

앞서 이날 채널A는 미국과 북한이 서로 비핵화와 종전선언을 먼저하라며 평행선을 달리자 우리 정부가 종전선언부터 하자고 미국 설득에 나섰지만 거절당했다고 보도했다.

방미중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미국 비핵화 실무협상팀(워킹 그룹)을 만나 종전선언을 먼저하자고 설득했지만 단칼에 거절당했다는 것이다.


https://m.news.naver.com/hotissue/read.nhn?sid1=100&cid=1079165&iid=1309664&oid=421&aid=0003482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