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과 육군 장성의 부하 여군 성폭력 사건이 물의를 빚은 가운데 공군 지휘관이 부하 여군을 성추행한 혐의로 보직해임된 것으로 확인됐다. 군의 성폭력 근절 노력에도 상하관계를 이용한 성범죄가 만연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공군 관계자는 13일 “경남 모 부대에서 근무했던 A중령에 대해 부하 여군을 성추행한 혐의로 11일 보직해임하고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A중령은 지난 2월 같은 부대 소속의 B여군을 포함한 부대원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부대 복귀를 위해 B여군과 함께 걸어가던 A중령은 B여군의 명찰이 달린 가슴 부위를 손으로 툭툭 쳤다. 그러면서 A중령은 “남자친구와 (성관계를) 해봤냐”고도 물었다.


http://v.media.daum.net/v/20180713142550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