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을 피해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 지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교민의 수를 367명에서 368명으로 정정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임시 항공편으로 도착한 우한 체류 재외국민은 368명으로 최종 집계됐다"면서 "초기 집계 과정에서 승무원 인원을 1명 추가 계산했으나 최종 집계에서 정정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측이 정부 신속대응팀, 대한항공 승무원 등을 포함한 전체 탑승객에서 승무원 수를 빼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고, 오류가 있는 정보를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2001311100487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