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일명 우한 폐렴) 6번째 확진자가 설 연휴 밀접하게 접촉한 딸이 충남 태안군 어린이집 교사로 확인돼 지역 사회와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딸이 3일 동안 출근한 어린이집은 31일부터 휴원에 들어간다.

태안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최초 2차 감염자인 56세 남성(6번째 확진자)이 설 연휴 자신의 딸과 사위와 밀접하게 접촉했다고 이날 밝혔다. 접촉자 중 딸은 태안군 소재 A 어린이집 교사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딸은 설 연휴 직후인 28~30일 3일 동안 어린이집에 등원한 영ㆍ유아들과 접촉한 것으로 보인다. 면역이 취약한 아이들에게도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또한 사위 역시 직장에 출근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131080948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