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경찰서 입구…'감금 혐의' 한국당 의원 4명 출석 '불응'

서울 영등포경찰서에는 어제(4일) 오전 9시쯤부터 취재진이 모여들기 시작했습니다. 경찰이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싼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하면서 자유한국당 엄용수, 여상규, 정갑윤, 이양수 의원에게 이날까지 출석하라고 소환 통보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경찰도 취재진도 경찰서 입구에서 기다리다 지쳐 돌아갔습니다. 결국 4명 의원들 모두 경찰의 소환 통보에 불응하고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6&aid=0010718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