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경찰 유착비리 근절 종합대책 시행
강남경찰서, '제1호 특별 인사관리구역' 지정…5년간 30~70% 물갈이
강남권 반부패 전담팀 배치로 유착 비리 감시


경찰이 ‘버닝썬 사태’ 이후 계속해서 유착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강남경찰서에 대해 칼을 빼들었다. 강남서를 ‘제1호 특별 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해 최대 70% 직원을 물갈이하고, 강남권 경찰서를 대상으로 한 ‘반부패 전담팀’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청은 최근 강남클럽 사건을 비롯해 경찰 유착비리가 연이어 드러나자 유착비리 재발 방지를 위해 ‘경찰 유착비리 근절 종합대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경찰청은 지난 3개월간 이 대책 수립을 위해 시민감찰위원회와 경찰위원회 등의 의견을 수렴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8/0004418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