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 및 노출 촬영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한 유투버 양예원이 당시 성추행은 사실이며 학비를 벌기 위해 참석했다고 증언했다.

양예원은 10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심리로 열린 사진 동호인 모집책 최 모(45) 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에 대한 두 번째 공판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참석했다.

이날 양예원은 최 모 씨의 추행이 있었다는 2015년 8월 29일 이후에도 촬영을 여러 차례 요청한 것과 관련해 "복학을 앞두고 학비가 필요하던 시점에 아르바이트를 12시간 이상 해도 돈이 충당되지 않아서 고민하다가 부탁했다"고 증언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5&aid=00040236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