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구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들과 만나 "지난 과거 잘못을 총론적으로 서로 인정하고 화해하고 통합해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자는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5일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이 보수가 더 강하게 결집해 싸워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소위 말하는 계파 싸움에 대해서 비판을 많이 받아 고민을 하고 있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81205095603851?rcmd=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