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중 조난됐다는 60대 남성의 신고를 받고 구조대원 100여명이 밤샘 수색을 벌이는 소동이 벌어졌는데 정작 신고를 한 남성은 멀쩡히 귀가해 목욕탕에 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경기 의정부시 도봉산 자운봉 인근으로 등산을 간 A씨(60)는 8일 오후 5시쯤 119에 “조난을 당했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끊겼다.

조난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소방인력 100여명, 경찰 5명, 차량 27대를 투입해 A씨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을 수색했다.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진 추운 날씨에 이튿날 아침까지 대대적 수색을 벌였으나 결국 A씨를 찾지 못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63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