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대학원 수업 때 관련 발언…학생이 익명 고발
학교 측 “한 사안의 여러 의견 들어봐야한다는 취지”
교수 “부적절성 인정…수업 시간에 학생들에 사과”

예비 교사 등이 듣는 연세대 대학원수업 때 한 교수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은 북한 소행”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교수 발언을 문제삼는 고발글이 온라인에 퍼지자 학교 측에서는 경고 조치를 취했고 교수도 “부적절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20일 페이스북 페이지 ‘연세대학교 대나무숲’에는 “교육대학원 A 교수님께서 수업 시간마다 5·18은 북한의 소행이라고 거듭 잘못된 주장을 하고 계신다”는 내용의 익명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교수님의 발언은 5·18 정신과 광주 시민을 욕보이는 행위”라면서 “일선 학교에서 학생을 가르치게 될 예비 교사에게 잘못된 역사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325141602456?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