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대 치킨 프랜차이즈 가운데 하나인 비비큐(BBQ)가 가격을 올렸다.

비비큐는 19일부터 대표 제품 황금올리브를 현재 1만6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올리는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가맹점주들에게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상 품목은 황금올리브, 자메이카통다리 구이, 써프라이드 등 3개 품목이다. 황금올리브와 자메이카통다리 구이는 2000원씩 오르고, 써프라이드는 1000원 오른다.

세트 메뉴 가운데 가장 가격이 높은 ‘써프라이드 NEW포테이토(써프라이드+포테이토+콜라1.25L)’ 경우 값을 올리기 전 판매가는 2만4900원이다. 배달앱이나 가맹점 등에서 별도로 받는 배달비는 적게는 2000원에서 최대 4000원이다. 배달료를 더하면 치킨 한 마리를 시킬 때 3만원 정도 부담을 해야 하는 셈이다.

비비큐 본사 측은 점주들이 요청에 따라 협의를 거쳐 3개 품목을 우선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비큐는 지난해 5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가격 인상을 발표했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으면서 이를 철회했다.

당시 농림수산식품부는 조류인플루엔자와 치킨 가격과는 상관이 없어 가격 인상 요인이 될 수 없다며 칼을 빼들었고, 비비큐 등 치킨업계는 인건비와 배달앱 수수료 등이 주요 인상요인이라고 주장했다.

소비자들은 1년 반 만에 결국 이뤄진 치킨업계 가격 인상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주요 가격 인상 원인인 배달비를 따로 받으면서 닭값도 올리는 것이 모순이라는 지적이다.


https://www.ajunews.com/view/20181119075823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