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서 발생한 ‘중학생 집단폭행 추락사 사건’의 피해자 지인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려 가해자들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자신을 피해자 A군(14)의 지인이라고 밝힌 청원자는 15일 “피해자는 우리 교회에 다니는 학생이었다. 체구가 작고 마음이 여린 아이”라며 “초등학생 때부터 일부 아이들의 괴롭힘으로 인해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해자들이 초등학교에 다닐 적부터 알고 지낸 또래 친구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문화가정에서 힘들고 외롭게 살던 아이였는데, 죽기 전까지도 고통받았을 아이를 생각하면 마음이 찢어진다”고 덧붙였다.

청원자는 “가해자들은 벌써 A군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한 뒤 “이 아이의 죽음이 왜곡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와 강력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https://news.v.daum.net/v/20181118072045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