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민생법안 추진 등으로 한창 바빠야 할 국회가 멈춰 섰다. 야당의 보이콧으로 법안을 처리해야할 본회의는 무산됐다. 하지만 국회의원들은 자신들의 잇속은 조용히 챙겼다.

의원들의 소모임 격인 의원단체 보조금 예산은 무리없이 통과했다. 24억원이 넘는 금액인데 대부분 의원들의 해외여행 비용으로 활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의장 직속 국회혁신 자문위원회(자문위)는 예산의 절반 이상을 삭감해야 한다고 했지만 국회 운영위원회는 들은 체도 안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8&aid=0004133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