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서 고노 담화·간 나오토 담화 언급하며 '역사인식' 표명 제안
"韓 냉대해선 안 돼..日 제공 경제협력금, 日 경제 성장에도 기여"
도쿄신문, 고노 외상 '무례하다' 발언 비판.."韓과 적극 대화해야"

 일본 아사히신문이 사설을 통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과거사에 대한 반성의 뜻을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해 주목된다.

아사히는 17일 조간에 게재한 '일본과 한국을 생각한다-차세대에 넘겨줄 호혜관계 유지를'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국을 냉대해서는 안된다"며 "아베 정권에는 과거의 반성에 소극적이라는 평가가 따라다니는데, 여기에 한국의 씻을 수 없는 불신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817103244423?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