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Picture 2.jpg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가 한달 이상 이어지면서 공급처 다변화와 맞물려 국산화 전략에 속도가 붙었다. 대기업들도 모처럼 국산 소재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 관련 분야 육성 기대감이 크다.

현재까지 일본 정부가 3년에 한번 심사를 받으면 되는 일반 포괄허가에서 6개월마다 심사를 받아야 하는 개별허가로 수출 규제를 공식화한 소재는 고순도 불화수소, 반도체 EUV(극자외선) 공정용 포토레지스트(감광재),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종이다.


https://news.v.daum.net/v/20190816040005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