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국정감사 첫날인 10일 “정부를 견제하는 잣대로 국회도 스스로 돌아보며 기본적 책무를 다해야 한다”며 국회를 향해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문 대통령이 국회를 직격한 데에는 입법부인 국회가 행정부에만 할 일을 요구하지 말고, 제격에 맞는 일을 해야 한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시작되는 국감은 국회로서는 행정부를 견제하는 입장이지만 행정부로서는 1년간의 행정을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며 국회에서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가 미뤄지는 점, 헌법재판관 3명의 공백이 길어지는 점 등을 열거하며 이런 입장을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81010182044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