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내년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북한과 공동으로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 하루 전인 14일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우리는 여태까지 안 의사의 유해조차 찾지 못했다. 김구 선생이 효창공원에 마련한 가묘는 여전히 비어있다. 해방이 되거든 고국으로 반장해 달라는 안 의사의 마지막 유언을 지키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정부는 북한과 공동사업으로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발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180814140010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