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14일 비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것과 관련해 공식 언급을 자제했다. 민주당은 지난 3월5일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이 보도된 당일인 3월5일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안 전 지사의 제명과 출당을 의결했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안 전 지사 제명 및 출당은 본인의 사실 인정과 사과에 근거해 이뤄진 것"이라며 "정당이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물은 것이기 때문에 (1심 무죄 선고가) 안 전 지사의 복당 사유가 된다고 볼 수 없다"는 선을 그었다.


https://news.v.daum.net/v/20180814120426010?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