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가 최근 잇단 화재사고로 논란이 되고 있는 BMW 차량의 운행정지 명령을 위한 행정절차에 착수한다. 운행정지 명령 발효시점은 15일부터이며, 대상은 긴급안전진단을 받지 않는 차량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14일 'BMW 차량 운행정지 결정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국토부는 이날 '자동차관리법' 제37조에 따라 점검명령과 함께 운행정지명령을 발동해 달라고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요청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421&aid=0003533416&sid1=001&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