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사법농단 의혹에 대해 “좌파가 정치적 목적으로 사법부 장악하려는 주장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10일 서울 서초동 대법원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 국정감사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등이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고위법관으로서 온갖 혜택을 받고 정권이 바뀌자 이것을 적폐로 주장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장들의 공보관실 운영경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김 대법원장 연루 의혹을 제기하며 “양승태 사법부가 그렇다고 하면 김 대법원장도 그와 다르지 않다는 의문을 제기한다‘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1810101547307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