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의 3차례 자체 진상 조사에도 판사 뒷조사(블랙리스트) 의혹이 풀리지 않은 건 조직적 증거인멸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대법원 수뇌부의 지시를 받은 법원행정처 심의관들이 협의해 증거인멸을 실행에 옮겼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 중이다.

17일 한국일보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봉수)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전날 박모 창원지법 부장판사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규진 전 대법원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이 문제가 될 만한 문건들을 모두 지우라”는 지시를 받아 실행에 옮겼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앞서 소환된 김모 창원지법 마산지원 부장판사와 임모 판사도 같은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69&aid=0000322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