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20일 시신을 부검해 사망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살해된 남성의 휴대전화 통화명세를 분석한 경찰은 이달 10일 전후 살인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과천경찰서는 20일 피해자와 최근까지 전화 통화한 주변인들을 위주로 탐문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숨진 A(51)씨가 지난 10일 전후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살인사건은 이때쯤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280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