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2012년 19대 총선 당시 구청 등에서 빼낸 주민 명부를 선거에 활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보 사용 목적을 벗어난 구청의 주민 명부 작성 행위 자체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인데다, 이를 빼돌려 선거에 활용했다면 중대 범죄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경찰은 지난 6·13 지방선거 때 더불어민주당 소속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용인시청 공무원에게 유권자 연락처 등을 제공받아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잡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자치단체를 통해 수집된 개인정보의 불법적 활용이 여야를 넘나드는 모양새다.

19일 <한겨레>가 입수한 ‘서대문갑 지역 유권자 명부’를 보면, 이 지역 유권자 전체인 13만1천여명의 이름, 주소, 주민번호 앞자리가 적혀 있고, 7만4398명의 유선전화 번호(전체 유권자의 56%), 4만8670명의 휴대전화 번호(전체의 36.6%)가 담겨 있다. 중복된 연락처를 제외하면 서대문구 전체 유권자의 71.9%(9만4711명)에 해당하는 개인정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8&aid=0002421861&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