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후 9시 15분 부산 부산진구 한 30층짜리 아파트 28층 복도에서 불이 나 입주민 100여명이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연기 흡입 등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화재 직후 경보기가 울리고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불은 5분 만에 진화됐다.

이날 화재로 복도에 있던 쓰레기 바구니가 타고 근처 벽면 일부가 그을려 30만원 상당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한 입주민이 타다 남은 담배꽁초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복도 쓰레기 바구니에 버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81226084626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