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율이 5년여 만에 60% 아래로 떨어지면서 그동안 낮은 전세가율을 이용해 세입자를 끼고 집을 산 갭투자자들은 전세금을 돌려주기 힘든 깡통전세 위험이 높아졌다.

3일 KB국민은행의 '11월 주택가격 월간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9.6%를 기록했다. 전세가율 60%대가 무너진 것은 2013년 9월 이후 5년 2개월 만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2016년 5월 역대최고인 75%까지 올랐다.


https://news.v.daum.net/v/20181203091222324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