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도 명백한 사실관계 오류 때문이었을까. 조선일보가 19일자 보도를 하루 만에 오보라며 바로잡았다.

조선일보는 19일자 3면에 배치한 <박원순 취임 후… 해고된 서울교통공사 민노총 간부 30명 복직>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아들이 교통공사에 특혜 취업했다는 의혹을 받는 전 노조 간부는 5대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을 지낸 김모씨다. (김씨는) 1993년 위원장 취임 후 이듬해 3월 서울·부산지하철 총파업을 주도해 해고됐다. 2000년엔 민노총 공공연맹 위원장을 지냈다. 2004년 총선에서 민노총 공공연맹 추천을 받아 민주노동당 후보로 광명시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이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직후 복직 대상으로 꼽혔으나 당시 60세로 정년에 걸려 제외됐다”고 보도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6&aid=0000093920&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