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의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4일 오전 8시 11분에 일어난 이 사건은, 가해자 김아무개(31)씨가 '피시방 테이블 정리가 잘 되지 않았다','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중인 신아무개(21)씨와 말다툼을 벌인 것에서 시작됐다. 경찰이 출동했고 상황을 중재했으나 몇 분 후 김씨는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한 채 집에서 칼을 들고나와 신씨를 수십차례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신씨는 병원에 이송됐지만 사건 당일 오전 11시쯤 결국 숨졌다.
 
18일 오전 1시 해당 피시방을 찾아 당시 현장을 목격한 상가 관계자를 만났다. 이 관계자는 지난 14일 사건 발생 전에 한차례 경찰이 왔다고 말했다. 이 상가관계자는 "김씨와 신씨가 말다툼 이후 경찰이 출동했고 경찰이 김씨를 그냥 집에 가라며 아무런 대처 없이 놔줬다. 김씨는 당시 극도로 흥분한 상태였다. 경찰이 30분이라도 김씨를 안정적인 상태가 되도록 조치를 취했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고 주장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47&aid=0002206317&sid1=102&mode=LS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