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유치원 명단을 공개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송 위협에 굴하지 않고 유치원 비리 해결의 끝을 보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제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민사소송 예고를 들었다"며 "처음 비리유치원 명단 공개를 결심할 때부터 어느 정도 각오는 했지만 막상 닥쳐오니 걱정도 됐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한유총이 1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학부모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할 때까지만 해도 반성하는 줄로만 알았지만 아니었다"며 "앞에서는 고개 숙이고 뒤로는 소송을 준비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너무나 큰 배신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이는 국민의 기대와 신뢰를 명백히 배신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8&aid=0004118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