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유튜브 채널 ‘김문수 TV’를 운영 중인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전화로 연결해 ‘가짜뉴스’ 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튜브 ‘김문수 TV’를 진행하고 있는 김 전 지사는 “본격적으로(유튜브를) 한 건 두 달이 안됐는데 구독자 수가 요즘 너무 빨리 늘어서 놀랐다”며 그 이유로 “공중파, 일반 방송에선 볼 게 없어서”라는 자체 분석을 내놓았다.

진중권 교수가 “(유튜브에서) 보수 논객이 혹시 여론 선동하는 거 아니냐”고 문제를 제기하자 김문수 전 지사는 “대한민국 국익, 국민 안전에 도움이 되는 선동은 있어야 한다고 본다”면서 “지금은 (공중파 방송이) 김정은의 대변인, 김정은의 선동 매체로 바뀌었다”고 주장하며 보수 논객들이 유튜브로 몰린 배경을 설명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16&aid=0001452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