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임에 성공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일 정상회담 개최를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은 23일 일본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의 조희승 일본연구소 상급연구원은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일본은 성노예 범죄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는 글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조 연구원은 "아베를 비롯한 일본 정부의 당국자들과 여당인 자민당의 고위인물들은 일본군 성노예 범죄를 어떻게 해서나 역사의 흑막 속에 묻어버리고 그에 대한 국가적 책임에서 벗어나 보려고 필사적으로 발악하고 있다"며 "20만 명에 달하는 조선 여성들과 그 밖의 수많은 아시아 여성들을 조직적으로 강간, 윤간한 다음 대량 학살하고도 아무런 사죄와 배상을 하지 않고 법적 처벌도 받지 않고 있는 것이 바로 일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277&aid=0004321717&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