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 한 산골 마을에서 20대 지적장애 여성이 수년간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가해자들은 모두 같은 마을에 사는 이웃들이었습니다.

김태영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20가구도 채 안 되는 강원도의 작은 산골마을.

친척집에 살던 20대 지적장애 여성의 악몽이 시작된 건 11살이었던 지난 2004년부터입니다.

같은 마을에 살던 60대 남성에게 성폭행을 당한 것입니다.

이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성폭행 사실이 마을에 알려진 뒤, 이웃에 살던 60~70대 남성 3명이 여성에게 손을 대기 시작했습니다.

[김태영 기자]
"마을 주민들은 더 대범해졌습니다. 장소를 가리지 않고 피해 여성에게 성관계를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을 주민]
"(비닐) 하우스에서 하고 수요일마다 (집으로) 오라고 해서 성관계하고 이랬다고 하더라고요."

수년간 계속된 이들의 행적은 지난 4월부터 시작된 경찰 수사로 뒤늦게 세상에 드러났고, 성폭행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들 3명 외에도 마을 주민들이 같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 관계자]
"세 분은 구속된 게 맞고요. 추가로 조사가 되고 있어서 송치된 분들도 있고요."

일부 피의자는 억울하다며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피의자 A씨 아내]
"자기는 죽어도 임신시킨 짓은 안 했다는 거지. 하도 애가 덤벼드니까 만지는 것은 만져봤다 하더라고."

현재 피해 여성은 마을을 떠나 경찰이 제공한 공간에서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49&aid=0000157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