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에서 일명 '박원순 제압 문건'을 작성하게 지시하는 등 각종 정치공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신승균 전 국정원 국익전략실장에게 검찰이 징역 4년을 구형했다.

20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는 신 전 실장의 결심 공판을 열었다. 지난 5월 보석으로 풀려난 신 전 실장은 파란색 양복을 입고 법정에 출석했다.

검찰은 재판부에 징역 4년, 자격정지 4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정보 분석 보고의 실질적 책임자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를 수동적으로 수행한 것뿐이라고 보기 어렵다"라며 "피고인도 방안을 마련해 보고하고, 실행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가담해 엄벌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47&aid=0002200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