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서 발견된 토막 시신의 사망원인 확인이 더뎌질 것으로 보인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과천경찰서는 20일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시신 부패로 인해 사인을 단정하기 어렵다"라는 구두 소견을 통보받았다.

국과수는 "정확한 사인은 목졸림 흔적이나 약독물 중독 여부 등을 정밀 감정해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정밀 감정에는 2주가량 소요될 예정이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77&aid=0004298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