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354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