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제주에서 가족 캠핑 중 실종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30대 여성은 익사한 것으로 최종 조사됐다.

21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국과수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세화포구에서 실종돼 일주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최모(38·여·경기도 안산)씨 시신에 대한 2차 부검 결과 시신 폐에서 플랑크톤이 검출돼 최씨가 물에 빠져 숨을 거둔 것으로 봤다. 시신의 폐에서 플랑크톤이 검출됐다는 것은 물에서 몇 분간 숨을 쉬었다는 것으로 직접적 사인이 익사임을 추론할 수 있다.

지난 2일 강현욱 제주대의대 교수의 부검에서도 폐의 상태를 봤을 때 익사자의 전형적인 외형이 나타났다. 강 교수는 부검 결과 결박이나 목 졸림 등 살아있는 상태에서의 상처(생존 반응)가 시신에서 발견되지 않아 타살을 의심할 외상이 없다고도 했다. 성범죄 피해 흔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 시간은 경찰이 최씨가 실종된 것으로 추정한 지난달 25∼26일로 추정됐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1&aid=0003376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