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들은 "태도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A양을 4시간 동안 끌고 다니면서 폭행을 저질렀다. 조명도 폐쇄회로(CC)TV도 없는 곳에서 상처를 덜 남기기 위해 A양에게 두꺼운 겉옷을 입힌 뒤 둔기로 때리는 치밀함도 보였다.

마지막에는 A양의 옷을 벗긴 채 사진을 찍고 폭행 사실을 알리면 사진을 뿌리겠다고 협박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때문에 A양은 사건이 발생한지 1달이 넘도록 학교나 경찰에 신고하지 못했다. 5달째 학교에 나오지 못한채 현재 병원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2&oid=025&aid=0002858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