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3일 여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와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간 갈등과 관련해 "그 수준이 분노와 갈등을 넘어 서로에 대한 무조건적인 혐오와 증오로 확산되고 있다"며 "정부는 책임감을 갖고 대책을 마련해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 겸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혐오가 오락이 된 사회에서 일베와 워마드의 목소리가 점점 커져갈 수밖에 없다"며 "서로 존재자체를 부정하는 행동들이 정상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652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