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가 카카오의 '카풀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도입에 반발해 지난 18일 새벽 4시부터 24시간 총파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택시 기사들을 성토하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택시업계에 대한 시민들의 뿌리깊은 불신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 청원인은 "이참에 택시기사 반 이상 줄였으면 좋겠다"라는 청원글에서 "택시 파업이 일어났다지요? 이참에 택시파업일으킨 인간들 모조리 뿌리뽑았음 좋겠다"라며 "애초에 승객도 골라태우는 작자들이니 이참에 택시기사를 줄이고 미국처럼 우버를 들이자"고 주장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8&aid=000412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