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PC방 살인 사건 피의자 김모(30)씨의 동생이 공범이라는 주장에 대해 경찰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당시 사건이 담긴 폐쇄회로(CC)TV에서는 피의자의 동생 김(27)씨가 형이 피해자에게 흉기를 휘두를 때 피해자의 팔을 잡고 있지 않았다. 오히려 형이 피해자를 공격할 때 형의 몸을 붙잡으며 말리는 모습이 보였다.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흉기를 보고 형을 말리는 장면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볼 때 공모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2&oid=108&aid=0002735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