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을 중심으로 상당수의 택시 기사들이 운행을 중단한 가운데 택시 대란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카풀 서비스에 반발한 택시업계가 차량운행 중단과 생종권 사수 결의대회를 예고했다.

이에 출근길에 불편함 등 큰 혼란이 예상됐지만 교통 대란까지는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1&aid=0000468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