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의 전 운전기사 김모(58)씨가 경찰에서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운영사실을 부인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6ㆍ13지방선거 당시 문재인 후보를 비난해 논란을 부른 ‘혜경궁 김씨’ 트위터 아이디(@08__hkkim)의 주인으로 지목된 김씨는 16일 6시간 동안 진행된 경찰조사에서 “그런 트위터 계정을 운영한 적이 없다”고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김씨는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트위터 계정을 여러 개 써서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지사도 16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제의 아이디가 전 운전기사여서 곤혹스럽다. 김씨가 당초 그 트위터 계정이 자신이라고 말했는데 ‘여론의 주목을 받고 경찰 수사가 진행되자 말을 뒤집은 것 같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469&aid=0000334563&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