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남북이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하기로 한 것에 대해 “내용이 절차를 정당화 하지 않는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직 UN(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對北)제재 등이 여전한 상황에서 정부가 섣부르게 경협을 추진한다는 얘기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에 이념적 정당성을 아무리 우선해도 유엔 결의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여전한 마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남북은 지난 15일 판문점에서 개최한 고위급회담에서 ‘남북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11월 말~12월 초에 진행’ 등의 사안에 합의했다.


https://news.v.daum.net/v/201810170958346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