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에 대한 공개금지 가처분 신청에 착수했다.

17일 한유총 측에 따르면 한유총은 15일 법무법인 광장과 계약을 체결하고 박용진 의원실로부터 자료를 받아 '전국유치원 감사결과'를 공개한 MBC를 상대로 Δ명단 공개금지 가처분 신청 Δ정정보도·반론보도를 위한 언론중재 제소 Δ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대한 법리적 검토를 마쳤다.

박 의원은 지난 11일, 2013년부터 올해까지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혐의로 적발된 유치원 명단을 공개한 바 있다. 박 의원이 공개한 유치원은 전국적으로 1800여개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641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