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이 이별을 요구한 여성에게 성분이 밝혀지지 않은 액체를 뿌린 뒤 스스로 목을 매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다.

18일 오전 1시께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 인근 도로변에서 A(45)씨가 B(40·여)씨의 얼굴에 산성 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렸다.

이별을 통보하자 A씨가 갑자기 액체를 끼얹었다고 B씨는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180918094136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