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폭행을 당한 여성 피해자가 도움을 청하러 경찰을 찾았다가 막말을 들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수차례 막말 논란으로 비판을 받아온 경찰이 민주·인권·민생경찰을 구호로 내세운 민갑룡 경찰청장 취임 후에도 또다시 이 같은 논란에 휩싸이면서 조직 차원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공무원 준비생 A씨는 상습폭행과 관련한 상담을 위해 지난달 초 서울 용산경찰서를 방문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77&aid=0004300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