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 주차장에서 발견된 토막 살인 사건의 범인이 시신 발견 이틀만에 붙잡혔다. 범인은 범행을 인정하고 수사에 협조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까지 밝혀진 사실만 놓고보면 의문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과천경찰서는 22일 전날 오후 4시 쯤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용의자 변모씨(34)를 살인 등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양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는 변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10일 새벽 도우미를 바꿔달라고 행패를 부리는 손님 안모씨(51)를 홧김에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했다고 일단 진술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248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