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은 세월호 참사 피의자다. 물러가라.”

16일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추모관 앞에서 열린 추모식 4·16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단에 오르자 일부 추모객들이 이렇게 외쳤다. 황 대표는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와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 전날 발표한 세월호 참사 처벌 대상 1차 명단에 포함됐다. 황 대표는 세월호 참사 당시 법무부장관이었고, 이어 국무총리가 됐지만, 세월호 진실을 은폐하는 데 앞장섰다며 수사와 처벌을 촉구한 상황이었다.

엄숙하게 진행되던 추모식은 황 대표의 추모사에 야유가 쏟아지는 등 술렁였다. 황 대표는 추모객석에서 “물러가라”라는 외침과 야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추모사를 이어갔다. 일부 추모객은 ’책임자 비호하는 적폐를 청산하자!’, ‘세월호 참사 책임자 수사 및 처벌하라!’라는 내용이 적힌 에이포(A4)용지 크기의 손팻말도 펼쳤다.


https://news.v.daum.net/v/20190416131601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