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차명진 이어 정진석도 페북에 글
안상수도 "아이들 욕보이는 짓" 댓글
'세월호 5주기'에 막말 쏟아네
나경원 "아픔 드렸다면 유감"

 세월호 5주기인 16일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이 세월호 ‘막말’을 잇따라 쏟아냈다. 차명진 전 의원(부천 소사 당협위원장)이 전날 세월호 유가족들을 거론하며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데 이어, 현역 중진 의원인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는 글을 올렸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 라는 글을 올리고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밝혔다. ‘받은 메시지’라는 설명을 덧붙였지만, 세월호 5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에 대한 사회적 추모가 이는 것을 ‘징글징글하다’고 표현하는 글을 공개적으로 쓴 것은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 게시물에는 안상수 의원(인천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도 “불쌍한 아이들 욕보이는 짓”이라는 댓글을 달며 동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41611060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