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1일 "문재인정부는 어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한장에 또 다시 호들갑을 떨지만 안보가 무장해제 되는 엄중한 상황부터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회의에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두 배 이상 인상하고, 방위비 분담금 협정 유효기간을 1년으로 축소하자는 미국의 요구에 한미동맹의 안정성이 위협받고, 국방부는 백서에서 북한이 적이라는 표현을 삭제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81231100507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