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삼성 측의 노동조합 탄압에 반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의 시신을 빼돌리는 데 개입한 전직 경찰 간부들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유족을 회유해 장례가 삼성 뜻대로 이뤄지도록 돕는 대가로 뇌물까지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4년 5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 염호석 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삼성의 노조탄압에 반발하면서 "노조가 승리하는 날 화장해달라"는 유언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장례는 노조 몰래 치러졌습니다.

경찰 수백 명이 동원돼 염 씨 시신을 노조원들로부터 강제로 빼앗아가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배후에는 삼성 측의 뒷돈을 받은 경찰 간부들이 있었던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당시 경남 양산경찰서 정보보안과장과 정보계장이 노조가 아닌 삼성 뜻대로 장례를 치르도록 유족을 설득했다는 겁니다.

브로커를 동원해 염 씨 아버지를 접촉했고, 노조원들 모르게 부하 경찰관을 시켜 삼성 측이 건넨 합의금 6억 원을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염 씨 아버지가 이후 노조원들이 운구를 막고 있다고 허위 신고를 하면서 경찰관들이 시신을 병원 밖으로 탈취해냈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검찰은 두 경찰 간부가 이런 편의를 제공해준 대가로 삼성 측에서 모두 천만 원을 받았다며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와 별도로 가족과 노조원들의 만류에도 장례를 강행했던 염 씨의 아버지도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아들 장례식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됐던 노조원의 재판이 열리는 법정에서 삼성 측 돈을 받은 적이 없다는 거짓 증언을 한 혐의가 드러나 지난 9월 불구속기소 됐습니다.


https://news.v.daum.net/v/g8Q83Yrimx?f=m